텍스트크게 텍스트작게 바로가기복사 프린트

현대증권, 'K-FI Global 4호' 300억원 모집에 1586억 몰려

  • 『K-FI Global 제4호』 3호에 이어 경쟁률 5대1(5.29:1) 넘어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구글 싸이월드 요즘 글로벌 모니터 [기사입력 2014-02-20 오후 2:54:04 ]

  • 현대증권(대표이사 윤경은)은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공모한 특별상품 시리즈 『K-FI Global 4호』인 '현대able ELS 제550호' 청약 마감 결과 300억원 모집에 총 1,586여억원의 자금이 들어와 약 5.2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현대증권은 지난해부터 수익성과 안정성이 뛰어난 차별화된 특별상품 브랜드 『K-FI Global』 시리즈를 출시하고 있으며, 이번이 시리즈의 4번째 상품이다. 시리즈의 회차가 거듭할수록 청약 경쟁률이 증가하며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현대able ELS 550호 (1인덱스 디지털형)는 KOSPI200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1년 만기 상품으로 만기평가일의 KOSPI200지수가 최초기준가격의 90% 이상에서 110% 이하일 경우 연 4.2%의 수익을 지급하고, 최초기준가격 대비 110% 초과, 또는 35% 이상에서 90%미만이면 연 4.0%의 수익을 지급한다. 또한 만기평가일의 코스피200지수가 최초기준가격 대비 35% 미만으로 하락 할 경우에도 원금의 95%를 보장하는 원금부분보장형 구조이다.

    『K-FI Global』 시리즈 제1호(작년 9월)는 'SKT신용연계DLS 123호'로 300억원 모집에 640억원 청약하여 2.14대1, 제2호(작년 11월)는 'ELS 493호'로 325억원 모집에 1,065억원 청약하여 3.28대1, 제3호(1월)는 'ELS 519호'로 310억원 모집에 1,621억원 청약하여 5.23대1의 경쟁률을 기록하였다. 금번 상품의 경우 1,586억원 청약에 5.29대1의 경쟁률을 기록함으로써 『K-FI Global』 시리즈 는 평균 약 3.98대1의 경쟁률과 총 4,900여억원의 청약자금이 몰리며 시리즈의 흥행을 이어 나갔다.

    현대증권은 『K-FI Global』 시리즈의 연속적인 흥행이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금융상품시장의 여건을 감안할 때 이례적인 현상으로 주목하고 있으며, 단순하고 알기 쉬운 구조에 안정성과 수익성을 높여 고객의 니즈를 잘 반영한 결과라고 보고 있다. 또한 이 추세가 지속된다면 올해 금융권의 최대 히트상품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승완 상품전략본부장은 "『K-FI Global』 시리즈는 공모일정이 나오기 전부터 영업점에 문의가 오는 등, 이제는 고객들이 기다리는 상품으로 확고히 자리를 잡았다"라고 하며 "현재 해외유가증권을 활용한 상품을 기획 중이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경쟁력 있는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로그인 0/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