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스트크게 텍스트작게 바로가기복사 프린트

현대모비스, '필(必)환경'시대 리딩 기업으로 도약

  • 친환경차 사업 고속성장, 올 1분기 관련매출 89% '껑충'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구글 싸이월드 요즘 글로벌 모니터 [기사입력 2019-06-28 오전 9:44:09 ]

  • 국내 최대 자동차 부품 회사인 현대모비스의 전동화(친환경차) 분야 사업이 고속 성장하고 있다.


    현대모비스가 최근 발표한 실적에 따르면 올 1분기 전동화 사업 분야 매출은 5746억 원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3036억 원)보다 89%나 급증했다. 연간으로 보더라도 지난해 전동화 사업 매출은 1조 8047억 원으로, 전년 대비 54%나 늘었다.


    현대모비스는 현대기아차 친환경차 라인업에 들어가는 주요 핵심 부품 공급하고 있다. 구동모터와 배터리시스템(BSA) 등 친환경차 공용 부품은 물론 현재 수소전기차 넥쏘에 탑재되는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독자 공급하고 있다. 연료전지시스템은 수소전기차의 심장에 해당하는 것으로 연료전지스택, 수소공급장치, 전력변환장치 등으로 구성된다.


    친환경 관련 자동차 사업의 성장세에 대해 업계는 사람들이 미세먼지에 민감해지면서 '필(必)환경'이란 단어가 등장하고 제대로 숨쉴 수 있는 공기의 중요성을 자각하면서 자동차 산업 분야에서도 친환경차 바람은 거세지고 있는데 따른 결과라고 분석하고 있다.



    하이브리드나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과 산업적 이슈는 오래 전부터 있었지만 최근 들어서는 관련 시장 성장에 가속도가 붙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현대모비스의 전동화 사업은 아직까지 전체 핵심 부품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높지 않다. 주목할 점은 가파른 성장세다. 지난 2017년 현대모비스의 핵심 부품 제조 분야 매출(7조 8682억 원)에서 전동화 분야 매출(1조 1734억 원)이 차지하는 비중은 15%였다. 지난해 이 비중은 19%까지 올라갔다.


    분기 단위로 살펴보면 성장세가 더욱 두드러진다. 지난 2017년 1분기 전동화 매출은 2121억 원으로 핵심 부품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1% 수준이었다. 이 비중은 2018년 1분기(전동화 3036억 원) 16.5%, 올해 1분기(전동화 5746억 원)에는 23.3%까지 가파르게 올라간다.

    회사 관계자는 "현대기아차는 오는 2025년까지 친환경차 모델을 현재 15종에서 44종으로 늘리고 판매량도 167만대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초 조직 개편을 통해 전동화사업부를 신설했다. 각 본부 단위로 흩어져 있던 전동화 사업 관련 부서들을 일원화 해 조직 역량과 효율을 극대화하기 위한 조치였다. 전동화 사업부는 조직 개편 첫해 연구개발 인원을 20%늘렸으며 현재 270명 수준인 인원을 올해 말까지 340명 규모로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이 같은 전동화 사업부의 증원 규모는 현대모비스 전체 연구개발 인원 증가율보다 높다. 지난해 현대모비스의 국내외 연구개발 인원은 4126명으로 17년 3685명보다 12% 가량 늘었다.


    현대모비스는 현재 친환경차 부품 생산 전용 공장인 충주공장 내에 수소연료전지 신공장을 짓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7년 8월 연 3천대 규모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 공장을 완공해 가동하고 있다.


    신공장이 완공되면 수소연료전지 생산 능력은 오는 2022년 연 4만대로 늘어나게 된다. 이처럼 대규모 수소전기차 핵심 부품을 전용 공장에서 일관 생산하는 체계를 갖춘 것은 전 세계에서 현대모비스가 유일하다.


    현대모비스는 달리는 공기청정기라 불리는 수소전기차에 들어가는 심장(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생산하면서 제조 과정에서도 클린 공장을 지향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올초 충주 공장 내에 수소비상발전시스템을 구축했다. 넥쏘 수소전기차에 탑재되는 연료전지모듈 5개를 연결해 최대 450kW급 발전 시스템을 만든 것이다. 기존에는 디젤엔진을 활용한 비상 발전기를 사용했다.


    수소 비상발전기에서 생산되는 전기는 충주공장 전체 전력 소요량의 7% 수준이다. 공장이 정전되거나 전력 사용량이 일시적으로 증가하는 피크 타임 시 보조 전력으로 활용된다.

    회사 관계자는 "제조 라인에서는 친환경 생산시스템이 가동된다"며 "전동화 부품이기 때문에 청정도 관리는 필수적"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미세 입자는 물론 온도와 습도까지 정확한 기준에 따라 관리된다"고 강조하고 "부품 제조 과정에 오염원이 유입되는 것은 물론 외부로 방출되는 것까지 철저히 관리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 로그인 0/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