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시장은 금리인하 기대하지만…연준 "거품 걱정돼"
photo
금융시장은 연준이 금리를 인하하기를 원하고 있다. 그러나 이코노미스트들은 연준이 금리를 내려선 안 되며, 현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는 주장을 고수하고 있 ...[2019-05-22]
[Morning Brief]중국 화웨이의 `힘`
photo
화웨이는 총 매출원가 중 19.2%를 미국 기업들에게 지불하고 있다. 화웨이의 미국 제품 및 기술 의존도가 상당히 크다는 점을 보여준다. 하지만 이는 화웨이 ...[2019-05-21]
[Editor`s Letter]거짓 전쟁이거나 증시가 틀렸거나
photo
미국을 대표하는 트럼프 대통령은 이 무역갈등의 본질이 세계 1위를 둘러싼 패권전쟁임을 결국 공식화했다. 그래서 어정쩡하게 타협하는 것은 더 어려워졌다. ...[2019-05-21]
[China-Japan Watch] 달러 청구서
photo
환율이 불안정해진 상태라 배당 지급을 위한 본토 기업의 환전 수요가 위안화에 추가 약세(달러-위안 상승) 압력을 불러올 수 있다. 물론 더 큰 부담은 불어 ...[2019-05-20]
사우디 "감산" 외쳐도…시장은 지난해 "증산 유턴" 떠올려
photo
지난 주말 알 팔리 장관은 1년 전과 비슷한 메시지를 전달했다. OPEC을 비롯한 산유국들(OPEC+)이 글로벌 재고를 줄이기 위해 감산을 유지해야 할 필요가 있 ...[2019-05-21]
[Weekly Anywhere]"우리는 모르겠다"…발빼는 美 연준
photo
무역전쟁은 진행형이고 연준의 전황 관찰도 진행형이다. 연준에게는 계획이 없다. 얻어터지기 전에는. 그들의 발언은 마치 금융위기 이후 경제를 지배해 온 ...[2019-05-20]
[Weekly Asia]환율: 인민은행이 앞장서고 연준이 거들까
photo
아시아에선 증시 못지 않게 외환시장 변동성도 커지고 있다. 7위안선에 다가서고 있는 달러-위안 환율이 이머징의 신경을 긁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인민은행은 ...[2019-05-20]
[Morning Brief]외면받는 이머징…주목받는 엔화
photo
MSCI 신흥증시지수는 1월 FOMC 이전 수준으로 되돌아갔다. JP모건의 신흥통화지수는 연준의 금리 인상이 진행 중일 때인 작년 9월 이후 최저치로 후퇴했다. 이 ...[2019-05-18]
[Editor`s Letter]"인민의 전쟁(People`s War)"
photo
이기는 것 이전에 위태로워지지 않는 게 중요하다. 지피지기면 백전불태(知彼知己 百戰不殆)라고 했다. 이 갈등에 "중화인민의 자존심"을 판돈으로 건 중국 ...[2019-05-18]
무역전쟁 해결되고 위험자산 순풍?…"그 반대에 대비하라"
photo
글로벌증시 낙관론은 얼마 가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투자자들은 되풀이되는 미국과 중국의 맞불식 관세조치 뿐만 아니라 USMCA, 유럽과 일본 등에 대한 자동차 ...[2019-05-18]
[China Express] Show me the Money
photo
설사 그렇다 해도 `말 보다는 돈(환율개입)을 보여달라`는 게 이날 분위기였다. 한켠에선 `7위안 근처까지는 올라도 내버려두지 않을까(괜찮지 않을까)` ...[2019-05-17]
[Morning Brief]무역전쟁發 `기회주의적 리플레이션`
photo
라엘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가 무역전쟁이 초래한 인플레이션 상승이 `예상 밖의 기회`가 될 수도 있다는 나름 신선한 아이디어를 들고 나왔다. 그는 근원 수 ...[2019-05-17]
[Editor`s Letter]희망 섞인 상상력의 이면
photo
그렇다면 실상은 로이터가 심어준 드라마틱한 인상과 정반대일 수 있다. 중국이 미국의 횡포에 맞서 미 국채를 매도하는 담대한 반격에 나서기는커녕, 여전히 ...[2019-05-17]
트럼프의 화웨이 제재, 기술대국 중국몽 잡는
photo
백악관은 두 가지 방향으로 중국을 압박했다. 하나는 미국 안보에 위협을 준다고 간주된 중국 업체들을 차단하는 것이고, 나머지 하나는 핵심부품 수입과 관련 ...[2019-05-17]
[China-Japan Watch] 재개된 정밀타격
photo
미국의 총구가 화웨이에서 멈추지 않고 제2, 제3의 타깃으로 옮겨가지나 않을까, 글로벌 공급체인에 속한 주변 기업도 불안하다. 감정의 골이 깊어지고 있어 ...[2019-05-16]
광고3